페이지

2011년 9월 17일 토요일

1Q84

1권
88 그녀는 프로다. 그것도거의 완벽에 가까운 프로. 가슴이 조금만 더 컸더라면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프로가 될수 있었을 텐데
107 연상의 걸프렌드를 만나는 것으로,살아있는 몸을가진 여성에대한 욕망 같은 건 대략 해소되었다
242 1Q84년. 그것이 그녀가 존재하는 장소였다
410, 누군가를 진심으로 사랑할수 있다면,그게 아무리 형편없는 상대라 해도,그쪽이 나를 좋아해주지 않는다 해도,적어도 인생은 지옥은아니다. 가령 약간 암울하더라도.
426, 그리고 나쁜 예감이라는 건 좋은예감보다 훨씬적중률이높다
468, 대체 잃어버릴 무엇이내게 있을까
581, 뇌라는 기관의 비약적인 확대에 의해 인간히 획득할 수 있었던 것은 시간과 공간과 가능성의 관념이다.
626 티베트의 번뇌의 수레바퀴 같아. 수레바퀴가 회전하면 바퀴 테두리 쪽에 있는 가치나 감정은 오르락 내리락해. 빛나기도 하고 어둠에 잠기기도 하고, 하지만 참된 사랑은 바퀴 축에 붙어서 항상 그 자리 그대로야

2권
36 체호프가 말했어. 이야기 속에 권총이 나왔으면 그건 반드시 발사되어야만 한다고
37 야나체크 <신포니에타>
104 그뒤 오랫동안 덴고는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다.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행동의 결여를 후회했다.
127 채식주의자 고양이와 생쥐가 만난 이야기

152 집사람은 이미 상실되어 버렸고, 어떠한 형태로든 당신에게는 더이상 갈 수 없다는 겁니다
211 왜 나 자신을 사랑하지 못하는가. 그건 타인을 사랑하지 못하기 때문이예요. 사랑은 누군가를 사랑하고 그리고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그런 행위를 통해 나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아는 거예요. 누군가를 사랑하지도 못하면서 자신을 올바르게 사랑할 수는 없어요
217 설명을 안하면 그걸 모른다는 건, 아무리 설명해도 모르는 거야
255 대단히 길고 대단히 강한 팔
258 인생이라는건 여러가지 것을 상실해가는 과정의 연속에 지나지 않게 된다. 중요한 것이 하나하나 빗살 빠지듯이 손에서 빠져나간다.
289 균형 그 자체가 선인게야

3권
56 희망이 있는 곳에 반드시 시련은 있다. 단지 희망은 수가 적고 대부분 추상적이지만, 시련은 지긋지긋할 만큼 많고 대부분 구체적이지.
191 한명의 여자에게 약 사백개의 난자가 주어져 있고 그것을 매달 하나씩 밖으로 내보낸다. (사백개라니 여자가 이성을 고르는 기준이 까다로운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다. 남잔 몇개인가? countless)
241 소냐를 만나지 못한 라스콜니코프 (죄와벌 주인공들)
305 일반적으로 진리로 여겨지는 것들이 대부분의 경우 상대적인 것에 불과하다는 인식을 키워나갔다. 또한 그는 배웠다. 주관과 객관은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만큼 명료하게 구별할 수 있는것이 아니며, 만일 그 경계선이 애초에 명료하지 않다면 의도적으로 그것을 이동시키는 것은 그다지 어려운 작업이 아니라는 것을(우시카와)
450 바늘로 찌르면 붉은 피가 나는 곳이 현실세계
611 개개의 고통에는 개개의 특성이 있어. 톨스토이의 유명한 한 구절을 바꿔 말해보자면, 쾌락이라는 건 대체로 고만고만하지만, 고통은 나름나름으로 미묘한 차이가 있지.
722
+ 다리가 아주 아름다워
- 마음에 들어?
+ 무척
- 고마워

역시나 하루키 소설처럼 뭔가 석연치 않고 그림/음식/음악 에대한 묘사가 많다. 그중 내가 공감할 것들은 역시나 많지 않아서 아쉽다.

+ 아오마메의 하루밤상대는 하루키 인상착의와 비슷하단 느낌을 받음.
+ 일본에는 아직도 NHK 수금원이란 직업이 정말 존재하나?
+ 무서운 NHK 수금원
+ 2개의 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