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2012년 4월 28일 토요일

정지우, 은교

은교.
별 4개 반

젊음.
젊음은 젊은 자체로 아름다울 수 있다.
젊음의 가격은 얼마나 될까?
그것은 당신이 얼마를 당신손에 쥐어주면 당신의 젊음과 돈을 맞바꾸겠느냐에 대해 생각해 보면 된다. 1억? 10억? 100억?
얼마면 바꿀수 있을것 같은가?
젊음의 가격은 상상이상으로 비싸다. 노화는 위대한 발명이지 않은가.
그래서 이적요는 울부 짖는다.
너희의 젊음이 너희 노력으로 얻은 것이 아니듯,
 내 늙음도 내 잘못으로 받은 벌이 아니다. 

나이 70을 연기하는 박해일의 너무나 젊은 목소리는 약간 거슬렸다.
감독은 왜 박해일을 캐스팅했을까? 실제 70즈음의 배우가 그역을 연기하는 것은 너무나 추해보일것을 예측했던게 아닐까?

공대생.
서지우는 공대생이었다.
별이 다 같은 별이 아님을 아는데 10년이 걸렸고,
은교에게
 거울은 다 똑같은 거울이라고 말했다가
공대생이 뭘 알겠어? 란 핀잔을 듣는다.
공대생에게 투박한 이미지를 씌워 버렸다.
이거 공대생으로서 너무 맘 상하네. 공대생도 공대생 나름이지. 흥.


섹스
섹스는 왜 하는가? 에대한 한가지 유력한 모범답안을 제시했다.
은교 : 왜 이러는 거예요. 저 좋아서 이러시는 거예요?
서지우 : 아니 그냥 외로워서.
은교 : 여고생이 왜 남자어른과 섹스하는지 알아요? 외로워서 그래요


시.
별은 다들 아름답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누구도 정해주지 않았다.
이제 갓 사귀기 시작한 어떤 남자의 눈에 별은 희망 따뜻함이지만,
오늘 해고를 당하고 들어가는 어느 가장의 눈에 별은 원망 혹은 미움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
마찬가지로 집안 형편이 넉넉치 않았던
이적요에게  연필은 아픔이었다.

시는 자신만의 시선으로 사물을 볼때 만들어지는 것이다.
그런면에서는 독특한 희진양이 시를 쓰는 것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옛날 한때 희진양이 그랬었지.

나 너무 특이한 것 같지 않아요?

그래서 난 그랬지.
그런 면이 시를 쓰는데 있어서 너를 차별화시키는 점이 될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