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2017년 3월 9일 목요일

오세준, 왜 달러는 미국보다 강한가

1702. 오세준 왜 달러는 미국보다 강한가


26
2차 세계대전으로 유럽은 폐허가 되고 미국은 부국이 된 상황. 94년 브레튼우즈에 모여 달러와 금 중심의 고정환율제에 합의. 이것이 브레튼우즈 체제의 시작. 그쯤 IMF도 미국 주도로 설립.


31
미국은 마셜플랜과 닷지플랜으로 세계를 전후의 불황에서 구해냈다. 하지만 세계경제 성장의 전제조건은 미국의 경상수지 적자라는 점에서 지속가능하지 않았다. 브레튼우즈 체제에서는 35달러를 금1온스로 교환해줄 의무가 있었는데, 미국의 적자가 지속되면 교환해줄 금이 부족하게 되고, 결국 체제 유지는 불가능했다. 그래서 1971년. 결국 달러와 금의 교환을 금지시켰다. -> 닉슨 쇼크.

42
1973년 다시 달러 투매가 나오며 금 1온스당 42달러까지 평가절하되었고, 결국 미국발 인플레이션을 견디지 못한 각국은 고정환율제도를 포기하고 변동환율제도를 시행했다.
하지만, 과거 파운드화처럼 달러는 몰락하지 않았다.


91
중국은 2조달러이상을 보유.이 돈은 중국이 미국에 그동안 수출을 해서 모아놓은 돈인데 달러가치가 하락하면 막대한 손해를 보기때문에 미국채를 마냥 팔수도 없다. 달러 약세는 위안화 강세 이기에 중국 수출에 부정적이다.
따라서 중국은 위안화 약세와 달러 강세를 유지해야 외환보유고 가치도 올라가고 수출경쟁력도 강화된다. 이것이 중국이 미국 국채가 쌓이는 이유다.

94
금본위제 하에서는 달러가 금이므로 적자를 내면서 달러 유동성을 공급하면 실제로 미국의 금이 줄어든다. 그러면 미국은 약해지고 상대 국가는 세지면서 힘의 균형이 깨지면서 기축통화 달러를 유지할 수 없게 된다. 영국의 파운드화가 그렇게 해서 기축통화의 지위를 잃었다.
반면 금본위제가 아닌 상황에서는 모든 것이 미국에 유리하게 바뀐다. 과거에는 미국 적자가 지속되면 달러를 팔았는데 지금은 오히려 달러를 사야하고 달러가 강세이기를 바란다.

145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은 역의 상관관계.
즉, 코스피가 하락할때 원달러 환율이 올라가는 특성이 있다.

168
달러기준 미국 대표 지수 수익률보다 원화기준 미국 대표지수 수익률이 더 높다.
따라서, 저환율때 달러를 사서 미국시장에 투자하다가 고환율일때 역으로 한국주식을 사면 환율의 차이로 인해서 이익을 극대화 할 수 있다. 대표적인 예가 98년 IMF때와, 08년 미국발 외환위기 때이다.


달러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알게 해준 책. 달러 예금이 왜 필요한지. 포트폴리오로서 의미를 알지 못한다면 읽어보면 좋은 책.